ADZINE

광고논평 광고논평 광고리뷰 제작후기
2016년 KCC건설 스위첸 제작 후기
2016년 스위첸 새로운 캠페인을 준비하면서 많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건설사가 갖춰야 할 명목, 그리고 KCC건설 스위첸 브랜드만이 말 할 수 있는 ‘집에 대한 새로운 관점과 생각’을 어떻게 고객들에게 전할 수 있을까..

광고는 시대상을 반영합니다. 한 편의 광고는 그 당시의 시대 이슈와 삶의 방식, 애환을 알 수 있습니다.
전년도 스위첸 광고는 다소 무거운 주제가 될 수 있는 저 출산 문제와 전.월세난 등의 사회적 문제를 끌어와 이야기를 풀어냈습니다. 광고는 할머니가 조손을 돌보는 모습을 통해 황혼육아와 집에 대한 가치를 진지하게 담았습니다. 그 결과, 이 시대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광고로 2015년 올해의 광고상 ‘대상’ 이외에도 많은 상을 받았습니다.

그 동안, 스위첸은 ‘집 안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집의 가치를 전했습니다.
결혼을 앞둔 여성, 워킹맘, 12년차 주부, 슈퍼맨 아빠, 할머니까지.
올해는 어떤 이야기로 타겟들에게 스위첸의 브랜드 철학인 ‘집의 가치’를 전달 할 수 있을까?
캠페인을 준비하면서 저희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집 주변을 자세히 관찰했습니다.
변해가는 사회와 사람들에 대한 단면으로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주의/경고문’ 눈에 들어왔습니다. “택배차량 진입금지, 택배기사/배달원 엘리베이터 사용금지, 애완견 주의, 입주민 외 놀이터 사용금지 등…
 
“우리는 왜 이렇게 변해버린 걸까요?
세상이 변한 걸까요? 사람이 변해버린 걸까요..?
무수히 많은 주의와 경고문 속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집에 대한 새로운 가치를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면서 질문을 하고 싶었습니다.

“당신은 어떻게 살고 있나요?”
바로 우리 주변의 실제 소재들을 바탕으로 우리가 잊고 있던 집의 본질적인 가치를 재조명하여,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의 집의 다시 한번 되돌아 볼 수 있는 광고를 제작했습니다.

광고를 준비하면서 한 편으로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습니다.
아파트 브랜드가 광고 소재로 다루기에는 민감한 이야기가 아닐까..자칫하면 스위첸에 대한 좋지 않은 이미지를 주는 것은 아닐까..하는 걱정이 당연히 들었습니다. 그러나 이런 생각도 잠시,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는 집의 기능적 특성을 강조하고 특정인물이 살기 좋은 아파트를 광고하기 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가 집이 가진 가장 본질적인 개념 ‘모두가 함께하는 살아가는 곳’이라는 공간적 개념에 주목했습니다.
스위첸 광고들을 기억하면 가장 먼저 떠 오르는 것이 BGM입니다.
특히 지난해 광고 BGM이였던 양희은의 ‘엄마가 딸에게’ 영상과 함께 큰 감동을 준 터라, 부담은 훨씬 더했습니다. 이번 영상은 이 시대의 쓸쓸한 집의 모습을 담담하게 표현할 수 있는 곡이 필요했습니다. 몇 곡의 대안이 있었지만, 저희는 한 곡으로 마음이 기울었습니다. 바로, 봄여름가을겨울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 봐”, 원곡의 멜로디를 빼고 담담하게 노래를 부르는 순간..모두가 먹먹해졌습니다. 광고의 영상과 노래가 하나가 되어 이보다 절묘한 곡은 없었습니다.

2016년 스위첸 새로운 캠페인은 집에 대한 해석을 새롭게 한 것이 아닙니다.
수 많은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는 집의 단 면을 있는 그대로 담았습니다. 이 곳은 나를 위한 공간이면서 이웃과 함께 살아가는 곳임을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작은 바램을 담아 준비했습니다.
KCC건설 스위첸은 생각합니다
광고 한 편이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겠지만, 그렇다고 광고가 이런 문제에 등을 돌리지 않고 광고가 가진 광고의 방식대로 시대를 이야기하면 당장 세상이 변할 수는 없겠지만, 단 한 명이 다른 생각을 갖게 되고 그 한 명이 두 명이 되고 세 명이 된다면..
[내일의 집은 오늘보다 더 사람냄새가 나는 집이 되지 않을까] 하는 바램을 담아 봅니다.

KCC건설은 당장의 변화를 바라지는 않습니다.
아파트는 특정 개인을 위한 집이 아닌, 모두가 함께 사는 큰 집이라고 생각합니다.
스위첸은 이런 집에 대한 본질적인 가치를 가지고 모든 사람들이 평생을 따뜻하게 살아갈 수 있는 집을 짓도록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해당 기사 CF 상세정보 보기


이전글
구울 땐 리챔 - 주방 편, 동원 리챔 제작후기 2016-08-30
고급 레스토랑의 한 주방. 카리스마 넘치는 셰프 조정석이 열심히 햄을 굽고 있던 후배 셰프를 다그친다. “구우면?” “수분이 날아갑니다!” “햄은 어떻게 돼?” “짜집니다.” “그런데 햄을 아무거나 막 구워?” 한바탕 질책이 끝난 뒤 조정석은 후배 셰프의 손에 ‘구이’에 최적화된 햄, ‘리챔’을 넘겨준다. 이어 후라이팬에 지글지글 구워지는 리챔의 모습이 보여진 후, 리챔을 구우며 콧노래를 흥얼거리는 조정석의 모습이 이어진다. “지글지글 구울 땐~ 리챔!” ‘구울 땐 짜지 않은 리챔이 맛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리챔의 새로운 TV광고의 줄거리다. 그 동안 리챔은 수차례의 TV광고를 통해 ‘짜지 않아 맛있다’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전해왔다. 그 결과 CJ 스팸이 독주하던 캔햄 시장에서 22%가 넘는 시장점유율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다음글
여름이 좋은 건 어딘가에 시원함이 있기 때문이다 - LG휘센 듀얼에어컨 2016-06-04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TV광고 속 에어컨은 남극이나 북극 같은 한대기후 배경에서 새로운 기능을 뽐내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마치 화장품 광고에 아름다운 여자 모델이 나와야 하는 것처럼 하나의 공식 같은 것이었죠. LG휘센 듀얼에어컨의 새 캠페인은 여기서부터 새로운 관점을 보여줍니다. 이치에 맞지 않더라도 ‘시원함’을 표현하기 위해서 실제로는 너무나도 추운 ‘극지방’을 동원하는 것보다, 극지방 없이도 소비자가 ‘일상’에서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시원함을 표현해내는 것이 진정성 있는 브랜드의 모습이 아닐까 하는 것이죠. 우리가 여름을 좋아하는 이유는 더운 날씨 때문이 아니라, 무더운 여름에만 느낄 수 있는 시원한 느낌들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당연한 듯 하지만 새로운 이 생각이 아이디어의 단초가 되었습니다....

해외CF

국내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