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ZINE

광고논평 광고논평 광고리뷰 제작후기
#열정 #도시 #여자 #순간
헤라 : About Seoulista 캠페인
HERA가 보는 도시여자, HERA가 보여주는 진짜여자
<<헤라 : About Seoulista 캠페인>>에선 우아하고 아름다운 여성인 전지현과 차갑고 터프한 여성들이 등장한다. 그녀들은 사회 속에서 살아남고 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아름다움, 강인함, 열정적임을 품고 있는 여성들이다. 그녀들이 등장하는 도시의 모습은 전지현이 등장하는 우아한 도시와 다르다. 하지만 이들의 다름은 결코 틀림이나 허구가 아니다. 배경부터 그녀들의 모습까지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도시여성들의 실제다.
이와 같은 <<헤라 : About Seoulista 캠페인>>의 프레임은 영화나 드라마 같이 ‘거짓된 여성성’을 담고 있지 않다. 이들의 프레임에선 현실에서와 같이 치열하고 열정적인 여성들이 주인공이 된다. HERA는 이러한 프레임으로 무엇을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일까?
도시의 표정은 그 도시의 여자와 닮았다.
순간순간 바뀌는 도시의 표정에는 치열하게 고민하고 움직인 당신의 열정이 스며있다.
HERA는 여성 화장품 브랜드다. 그들은 여성의 맨얼굴을 가리고 여성들을 더 매력적으로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최근들어 ‘여성의 매력’이 뜻하는 의미가 변화됐다. 아니, 최근이 아니다. ‘여성의 매력’이 변화되는데는 수 십년의 시간이 걸렸다. 여성의 지위, 역할, 능력 등이 변화하는 동안에 ‘여성의 매력’또한 변화했다. 그 증거로 여성들의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고, 여성의 권리를 찾기 위한 목소리가 언론과 SNS를 통해 널리 퍼져가고 있다. 이제 사회에서는 여성을 ‘아름다움’이라는 이름의 프레임에 가둬놓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여성들 또한 자신들의 매력을 ‘아름다움’에 한정하는 것을 거부한다.

여성의 매력, 권리, 자유 등에 대해서 점점 더 확장되어 가는 프레임이 만들어지면서 여성들 사이에서는 사회에서 자신의 능력을 펼치는 여성, 아름다운 여성, 터프한 여성 등 새로운 매력을 선도하는 여성들을 인정하고 동경하며 또 닮고 싶어하는 의식이 확산되어 왔다. 심지어 ‘남자에게 인기 있는 여자’와 ‘여자에게 인기 있는 여자’를 구분하고 후자를 더 매력적인 여성으로 보는 관점도 생겨났다. 이 광고에서 보여지는 여성들의 모습은 기존에 남성들이 좋아하던 여성의 프레임에서 벗어나 여성들이 좋아하는 여성의 모습에 가깝다.

이와 같은 관점을 종합했을 때, HERA가 보는 도시여자 그리고 HERA가 보여주고 싶은 진짜여자의 모습은 보다 넓고 자유로운 프레임 안에서 매력적인 여성들이다. 따라서 <<헤라 : About Seoulista 캠페인>><헤라 : Filmed by Seoulista 편>을 통해서 보다 다양한 여성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고화질로 촬영하고 편집한 여성들에서 더 나아가 핸드폰으로 촬영한 평상복 차림의 여성들도 등장한다. 자연스럽고 또 당당한 여성들의 모습은 HERA의 고급적인 이미지와도 어울리면서도 여성들을 이해하는 브랜드로 더욱 친근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이로써 이 캠페인은 여성의, 여성을 위한, 여성에 의한 도시를 그려내는데 성공한다.
 
그녀들을 존중하는 그의 목소리
하지만 여성에 대한 프레임이 변화하고 여성들의 공적을 인정하며 그들을 대우하는 프레임이라도 오직 여성들만 존재하는 서울은 무언가 부자연스럽다. 서울이 전설 속에 등장하는 부족 ‘아마조네스’의 거주지가 아닌 이상 이 도시에는 반드시 남성이 존재한다. 또한 아름다운 여성, 매력적인 여성의 존재 가치는 여성들끼리만 있을 때 보다 남성과 함께 있을 때 더 강화된다.
당신은 왜 아름다움을
먼곳에서만 찾고 있을까

날 선 긴장감 사이
스치듯 보이는 여유 속에
과감한 절제를 오가는 노련함
위에 진정 눈부신 순간들은
우리의 도시에 살고 있었지
이제, 분명해졌을 거야

이 도시가 빛나는 이유는
바로 당신이라는것
당신이 없다면 이 도시는
완전히 아름다울 수 없으니까

HERA loves SEOULISTA
HERA는 <헤라 : About Seoulista 편> 에서 여성들의 도시, 여성들의 매력을 묘사하고 존중하는 목소리를 남성으로 설정하면서 타깃들의 귀와 마음을 사로잡는다. 여성이 인정하고 여성이 존중하며 여성이 보아도 매력적인 그녀들의 모습을 남성들이 받아들이고 존중하는 카피는 이 광고를 완성하는데 필요한 중요한 포인트다. 또한 이 목소리는 청자를 여성으로 한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성의 매력과 그녀들의 중요함을 남성들에게 설명하는 역할도 한다. 이는 여성브랜드로서 자신들의 타겟 범위를 ‘여성’으로 한정하지 않고 ‘여성과 여성을 보는 남성’으로 확장함으로써 여러가지 긍정적인 효과를 유도한다.


해당 기사 CF 상세정보 보기


이전글
(11월 우수) 두가지 아름다움 2016-11-18
CJ 올리브영에서 선보인 이번 광고는 Beautiful mind Beautiful change라는 문구로 시작된다. 처음 문구를 봤을 때 여자라면 아름다움이라는 말에 충분히 호기심이 생길만한 카피라고 생각한다. Beautiful이라는 단어는 화장품브랜드에서라면 흔히 볼 수 있다. 하지만 올리브영을 광고를 통해 아름다움의 정의를 하나 더 생각 할 수 있다....
다음글
(11월 우수) 백수오궁 : 검사명령제 편 2016-10-31
거실로 보이는 곳에 중년 여성이 한 알림글을 읽고있다. 얼마 읽지 않아 남편이 다가와 앉으면서 알림글의 마지막 부분 `판매를 득하였습니다`를 읽고 "먹어 그냥~ 내가 다 확인했어" 라는 멘트가 나온다. 중년 여성이 읽었던 제품 상자의 알림글 옆에는 검사명령제라고 쓰여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사명령제를 통과한 제품이란걸 알 수 있다. 자연스럽게 믿음직스러운 이미지가 연출되며 믿고 구매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국내CF

해외CF

국내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