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AD PORTAL - www.tvcf.co.kr

ADZINE

광고논평 광고논평 광고리뷰 제작후기
[칠성사이다] 70년이 쌓이다
70년이 쌓이다, 칠성사이다
칠성사이다는 1950년에 출시가 되어, 올해 70주년을 맞이한 국내음료 유일무이의 브랜드다. 70년 칠성사이다의 역사가 담긴 광고가 2020년 1월 1일 새해를 맞이하여 온에어가 되었고, 타 광고에선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70년간 쌓아온 자산, 광고
이 광고는 70년간 집행 해 온 칠성사이다의 옛날 광고들을 조합하여 재탄생 시킨 레트로 광고다. 이는 칠성사이다만의 70년 역사가 고스란히 담긴 것으로 그 의미와 감동이 배가 되는 것 같다. 과거의 광고물 컷들이 그대로 들어가 있어도, 촌스럽거나 어색하지 않고 오히려 정감 가는 이유가 바로 ‘칠성사이다’만의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1980년대 칠성사이다 광고 모델 이었던 이선희씨의 옛 모습과 노래는 추억 속으로 잠기게 하는 장치가 되었다. 이처럼 칠성사이다 70주년 광고가 색다르게 가슴 속 울림을 전달해주는 것은 기존의 것을 자산 삼아 효과적으로 활용한 덕분이 아닐까 생각된다.
70년을 넘어, 계속 함께 할 칠성사이다
칠성사이다는 자신만의 것으로 70주년을 의미 있게 전달 하였다. 그리고 새로운 시작을 알리고 있다. 광고 엔딩 부분에 70주년 엠블럼과 함께 새로운 제품이 나열 된다. 그것은 바로 70주년에 맞춰 바뀌는 친환경 투명 페트병이다. 이는 70년을 넘어, 100년, 200년 계속 함께하는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 판단된다. 이처럼 더 큰 도약을 위해 달려가는 칠성사이다의 모습이야 말로 70년을 넘어,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빅브랜드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해당 기사 CF 상세정보 보기


이전글
“물 타지 않았다” 브랜드의 본질을 다시 이야기하다. - 롯데주류 클라우드 2020-01-16
꺾일 기세가 보이지 않는 수입 맥주의 성장세, 경쟁 신제품의 시장 진입 호조, 그리고 맥주 비수기 시즌. 캠페인 준비 당시 어느 하나 유리한 상황이 없었다. 늘어나는 인지도 대비, 정체되는 최선호도. 실질적인 수치로 보여지는 음용율의 감소까지. 브랜드 입장에서는 가장 위험 한 신호였다. 이러한 위기의 상황에서 브랜드를 다시 활성화시키고 소비자들에게 다시금 클라우드의 프리미엄ness를 일깨워 줄 메시지가 필요했다. 어려울수록 본질에 집중하라는 말이 있다. 소비자들의 TPO 확장, 새로운 제품 컨셉 메시지 개발, 신규 음용법 전달 등 여러 가지 방향이 논의되었지만 우리가 주목했던 것은 결국 “브랜드의 본질”이었다. 2014년으로 돌아가자. 브랜드 런칭 초기 “국산 맥주는 맛이 없다”는 편견을 깨고 대한민국 No.1...
다음글
풀려야 할 것, 풀어가야 할 것 많은 세상일수록 시작은 피로회복부터 2019-09-27
2019년 새롭게 선보인 동아제약 박카스의 ‘시작은 피로회복부터’ 캠페인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가 다양한 삶의 현장에서 직면하게 되는 개인적, 혹은 사회적 문제들을 짚어보고 그 해결을 위한 국민적 공감의 장을 마련함과 동시에 개인의 ‘피로회복’의 필요성을 인식시킨다는 목표 하에 기획되었습니다....

국내CF

해외C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