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AD PORTAL - www.tvcf.co.kr

ADZINE

광고논평 광고논평 광고리뷰 제작후기






광동헛개차 : 광동헛개차x영탁 니가왜거기서나와 M/V 편
작성자: ZZZ3221

 

흐릿한 광동헛개차

 


광고는 판매촉진 활동의 가장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부분 중 하나이다. 그렇기 때문에 광고라는 것은 소비자에게 제품을 알리고, 브랜드를 각인시키 고자 하는 뚜렷한 목적을 가진다. 이를 위해서는 소비자에게 강력한 임팩트를 줄 수 있어야 오래 기억될 수 있다.
임팩트는 충격이나 자극이라 할 수 있다. 광고는 신선함, 새로움에 대한 욕구를 자극하거나, 중독성, 공감 등의 소통을 통하여 또다른 욕구를 자극시킨다. 새로운 것에 대한 욕구는 짧은 시간 내에 강한 자극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중독성과 공감은 오랜 시간 동안 지속된다.

[적절한 미디어의 선택]

이 ‘광동 헛개차’ 광고는 TV가 아닌 인터넷, 모바일이라는 미디어를 통해 상영되는 광고이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미디어 환경에 잘 적응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TV광고의 경우 짧은 시간이라는 제약을 가지고 있지만 인터넷광고의 경우, 그 제한이 덜하다. 그렇기에 1분 53초라는 긴 광고를 만들어 낼 수 있었고, 이는 단지 시간적 제약 뿐만 아니라 컨텐츠와 컨셉트의 제약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었다. 헛개 음료는 숙취음료로서 효능에 치우칠 수 있었던 점을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풀어내 재밌고 쉽게 헛개 음료의 이미지를 받아들일 수 있었다.

[중독성, 공감, 트렌드 – 모두 잡았다]

광고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나 기억에 남느냐’가 중요하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잊혀 지지 않고 머리가 기억하지 못하더라도 몸이 기억할 수 있는 중독성이야 말로 광고가 가지고 싶은 점이다. 지금도 우리는 몇 년이 지난 CM송과 노래들을 따라 부르고 흥얼거린다. 제품만 보아도 이미지와 노래가 떠오르기도 한다. 이 광고의 음악은 광고의 컨셉트와 잘 어울리는 가사와 멜로디를 가지고 있어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었고, 이미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 노래이다 보니 거부감 없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

청각적인 경험과 더불어 시각적인 경험도 시청자에게 공감을 자극해 더욱더 기억에 남을 수 있도록 하였다. 특정 세대에 국한된 것이 아닌 술을 마시는 성인이라면 누구가 경험하고 공감할 수 있는 상황들을 재미있게 연출하였다. 보는 이로 하여금 제품의 필요성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이슈와 트렌드를 반영하여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영탁’이라는 모델과 ‘트로트’를 사용함으로써 젊은 세대 뿐만 아니라 기성 세대에게도 어필할 수 있다는 점이 긍정적으로 여겨진다.

[진짜 목적은 어디에…]

전반적인 부분에서 광고로서 만족스러운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이 광고의 목적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노래와 연출이 강한 인상을 남기다 보니 정작 보여주려는 제품들이 눈에 잘 띄지 않는 주객이 전도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앞서 말했듯이 광고의 목적은 정보 전달과 각인을 통해서 판매를 촉진시키는 것이지만, 그 점이 조금 아쉬운 점으로 남는다. 더군다나 이 광고에 나타나는 제품은 헛개차, 알바린, 헛개파워 세 가지로 ‘숙취와 음주 갈증해소를 한 번에’라는 슬로건과 다소 연결성이 떨어지며, 하나에 집중되기 보다 이목이 분산되어 주된 아이템이 무엇인지 혼동을 줄 수 있을 것이다.

계속해서 말해왔듯이 광고는 누군가에게 기억될 수 있어야 한다. 다만, 무엇이 기억되어야 하는지는 소비자와 광고주 관점에서 서로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져야 광고주와 소비자 모두가 원하는 바를 이루어 낼 수 있을 것이다.



해당 기사 CF 상세정보 보기


이전글
한계란 없다, 젝시믹스 2020-06-20
젝시믹스 브랜드는 처음 세상에 알려졌을 때부터 남달랐다. 여자들에게 골칫덩어리 였던 레깅스의 Y존 부각이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보완한 레깅스를 출시하면서 ‘국민 레깅스’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젝시믹스는 요가복 브랜드 시장에 혜성처럼 나타났다.
오랫동안 해결되지 못했던 단점을 완벽 보완하여 혜성처럼 등장한 젝시믹스는 현재 광고계에서도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있다....
다음글
하기스- 찍찍이 팬티로 쉽게 편. 2020-05-26
이는 시리즈 광고작품으로 제작되어 있어 시리즈별로 ‘찍찍이 대리의 뒷담화 편’, ‘찍찍이 팬티의 탄생편’등 각 시리즈 별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이 다른 것을 볼 수 있다. 그 중 ‘하기스: 찍찍이 팬티로 쉽게 편’은 소비자적 관점 즉,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수단으로 설득, 정보전달의 도구로 광고를 제작하였으며 TV나 SNS 등에 사용되는 광고유형(형태)임을 알 수 있다....

국내CF

국내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