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AD PORTAL - www.tvcf.co.kr

ADZINE

광고논평 광고논평 광고리뷰 제작후기






맥심 커피믹스 : 집에서도 커피타고, 출근 편
작성자: GIMHW...

 

아늑한 시작 맥심

 


커피광고는 광고모델의 의존도가 상당히 높다고 생각한다. T.O.P의 원빈, 칸타타의 현빈과 같이 커피광고는 무언가 메세지를 전달하는 광고라기보다는 유명배우들을 앞세워 네임벨류로 승부하는 광고전략을 많이 세워왔다. 그래서 그런지 이 맥심광고는 나에게 상당히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삶과 커피를 접목시켜 시작이라는 메세지를 내세워 커피의 이미지를 친숙하게 다가오도록 했기때문이다.

[직장인, 출근, 커피]

가장 신선했던 것은 광고의 배경이 집 안이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커피광고는 옥외촬영으로 이루어지기때문이다. 그런데 현재 코로나로 인해 수많은 사람들이 대부분의 생활이 집 안에서 이루어지고있다. 변화된 생활환경에 따라 광고의 배경이 변화되었다는 것에서 광고의 섬세함을 엿볼 수 있었다. 또한, 직장인들의 경우, 자택근무가 이뤄지고있는데 이에 따라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하여 영상을 만들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렇기에, 평소에는 출근하면서 잠시 커피숍에 들러 커피를 사서 회사에 출근하는 것이 일반적이 모습이었으나 자택근무가 늘어나는 추세인 지금 상황에서 집에서 간단하게 타먹을수 있는 맥심커피의 장점을 부각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코로나로 인해서 커피숍에 들어가기도 찝찝하고 커피숍과 단절되어있는 상황이지만 직장인들에게 커피는 떼놓을 수 없는 존재이다. 그런 커피라는 존재를 많은 시간을 집에서 생활하는 현 상황을 잘활용하여 집에서 간단하지만 맛있는 커피를 맛볼 수 있다는 점을 부각하여 소비자들의 심리를 꿰뚫은 것이 아주 좋았다.

[재미있는 표현과 영상미]

이 광고의 매력포인트는 표현과 영상미라고 할 수 있다. 직장인들이 출근할 때 지하철과 버스를 연상시키는 영상미와 커피를 '타다'와 대중교통을 '타다'의 동음이의어를 활용하여 영상을 재미있게 풀었다. 이는 직장인들의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출근'을 커피에 대입하여 커피가 하루의 시작이라는 메세지를 담고있기도하며 영상을 통해 직관적으로 보여주어 광고가 어떤 메세지를 전달하려고하는지도 감각적으로 알기 쉽게 만들어 많은 직장인들이 공감하기 편하고 친근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또한, 침대에서 데스크까지의 움직임이 상당히 스무스하게 이뤄지기때문에 맥심을 타고 출근하는 사람의 모습이 너무 편안하게 느껴져서 맥심을 통한 하루의 시작이 편안하다는 것을 무의식적으로 인지하게 되는 것 같다. 이런 식으로 소비자들이 눈치채지 못하지만 사람의 심리 속에 맥심이라는 커피를 각인시킬 수 있었던 것 같다.

[배경색감]

이 광고가 편안하게 느껴지는것은 배경색감에 있다고 생각한다. 맥심광고는 지속적으로 노란색이나 갈색과 같이 보온색을 보여주며 영상내내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추운겨울날을 따뜻한 배경의 색감을 보면서 맥심이 포근하거나 따뜻함을 전달하려한다는 것을 알 수가 있는데 이를 통해 맥심이 추위를 녹여준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거나 추운날 생각날 것 같은 커피의 이미지를 구축시키려는 노력이 엿보인다. 상당히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는데 기본적으로 맥심의 봉지는 노란색으로 배경의 색감과 유사한 색감을 가지고 있다.

영상을 통해서 따뜻함이나 포근함을 계속 부각시키다보면 우리는 어느순간 맥심의 색을 보면서 따뜻한 느낌을 자신도 모르게 느끼게 되진않을까? 그렇기에 색감을 통해 소비자의 심리를 이용하는 것이 좋은 시도였다고 생각한다.

[아쉬운 점]

아쉬운 점은 자막이었다. 이 광고는 영상이 상영되는 내내 자막을 통해 부가설명이라던지 무엇을 전달하려는지 소비자들에게 알려주려고하는데 생각보다 이러한 시도들은 소비자들에게 하여금 영상의 몰입도를 줄인다고 볼 수 있다.

오히려 광고에서 나오는 모델의 표정을 부각시켜 맥심의 따뜻함으로 좀 더 부각시킨다거나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냈으면 더욱 효과적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자막이 나오는 시간을 처음과 끝부분으로 수미상관을 통해 영상에서 안정감을 더 했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가지게된다



해당 기사 CF 상세정보 보기


이전글
(12월 우수) 시선을 끌어들이고 영상에 몰입시켜라. 그랑사가. 2020-12-11
광고영상도 영상 창작물이고 작품이다. 시선을 끌어들이고 영상에 몰입시켜라. 그랑사가.
광고영상임에도 불구하고 700만뷰가 넘는 조회수를 가지고 있으며 화제성 높은 많은 수의 출연진, 고퀄리티의 배경음악을 통해 사람들이 찾아서 보게 만든 광고가 있다. 바로 ‘엔픽셀’이라는 게임회사에서 출시한 모바일 MMORPG게임 출시작 `그랑사가`이다. 광고는 시리즈로 제작 되었으며 대표광고는 연극의 왕 : 햄릿이다....
다음글
(12월 우수) 가슴이 웅장해지는 광고, 그랑사가 2020-12-10
그랑사가는 한국의 게임사인 엔픽셀이 개발한 MMORPG 게임이다. 엔픽셀의 첫 작품인 만큼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안고 있으며 아직 정식 오픈되지 않아 사전 예약만 가능하다. 12월 9일 기준 사전 예약인원은 공식적으로 300만명이 넘으며 이러한 결과는 그랑사가의 마케팅적인 요소가 성공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그랑사가의 광고는 어떻게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을까?...

국내CF

해외CF

국내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