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AD PORTAL - www.tvcf.co.kr

ADZINE

광고논평 광고논평 광고리뷰 제작후기
[2020 던킨 홀리데이]
딩동!
축하드립니다!
TVCF 명예의 전당에
선정 되셨습니다!
얼마나 기다렸던 소식이 었던가?
그것도 국민 브랜드 ‘던킨’으로 명예의 전당에
올라서 더더욱 기쁜 소식!

돌이켜보면 과제가 명확했던 것이
좋은 결과물을 만들 수 있는 요인이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크리스마스를 집에서 보내야 하는 상황에서
던킨 딜리버리를 풀어달라는 명확한 과제 였다.
옳은가
다른가
쉬운가

예전 첫직장, 어느 선배의 책상 위에 붙여진 A4 한 장 위에 아홉 글자.
언제나 광고를 만들 때 기준이 되었던 저 아홉 글자.

그 아홉 글자에 부합되는 것이 이 작품이기도 합니다.

딜리버리 서비스 속성인 ‘보내고 받기’를 심플한 비주얼로 해석하고
초인종 사운드를 징글벨 사운드로 표현하여
크리스마스 시즌과 연결함은 물론 던킨의 ‘킨’ 글씨를 ‘즐’로 만드는 재치까지!

요즘 디지털 영상이 긴 스토리텔링으로 이야기하는 상황 속에서
오히려 심플, 명확한 짧은 스토리텔링으로 접근 해야겠다는 최초의 결심이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디지털 캠페인으로 소비자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은 것이 아니었을까요?

또한
좋은 결과물은 역시
한사람만이 아닌 많은 사람들의 열정이
모여야 한다는 것을 새삼 느꼈습니다.
김동욱 실장님의 쉽고 간결한 카피,
이재철 감독님의 포기하지 않은 디테일과 위트를 살리는 트리트먼트,
김병수 피디님의 연륜이 느껴지는 스마트한 매니징,
본인 프로젝트가 아니지만
언제나 광고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공감해주는 박성욱 과장님까지!

하지만
그 무엇보다도
던킨 클라이언트이신 박경민 부장님과 박종민 차장님의 무한신뢰가 아니었음
만들어지지 못했을 작품이었습니다.
역시!
광고는 좋은 클라이언트가 만든다는 것이
옳은 말이 아닐까요?

광고에 지치고 힘들 때
신뢰했던 사람에 배신감을 느끼고 좌절할 때
그래서 광고를 포기하고 싶을 때
나의 마음을 다시 잡아주는
따뜻한 노크

딩동
축하드립니다!
TVCF 명예의 전당에
선정 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해당 기사 CF 상세정보 보기


이전글
마녀의 물약 제작후기 2021-02-24
“하고싶은걸 가져오세요” 클라이언트의 첫마디였다. 우리 클라이언트 분들은 항상 이런식이다. 저세상 쿨내란 이런 것일까. 한 겨울에 진행한 회의라서 추웠던게 아니다. 정말 그 쿨함에 모두가 얼어 죽을뻔했고, 이건 농담이 아니다. 홍콩, 캐나다, 미국 등에서 한국으로 온 그들은 항상 사탕을 먹기 직전 아이 같은 태도로 프로젝트를 대한다. 마치 “우리 같이 재미있는걸 해볼래? 와 신난다~!” 의 느낌이랄까. 광고할 제품은 결정되었다. 정해진 룰은 없었다. 그들은 그저 마음껏 창의력을 발휘해주면 그걸 지지해주겠노라 했다. 제작자의 입장에서 신기하면서도 기분 좋은 경험이었다. 그들의 재미있는걸 해보자! 라는 태도가 우리에게 전염되었고, 덕분에 프로젝트를 하는 내내 즐거웠다. 일단, 기존 클렌징 제품들의 광고를 분석해보니, 대부분...
다음글
놀다 지쳐 잠들리라! - [놀이의발견] ‘놀이왕’ 캠페인 제작후기 2021-01-19
헤아려 보니 꼬박 10개월이 걸렸네요. 말 그대로 산고의 고통을 치르고 태어난 캠페인입니다. 1월 말 광고주 OT를 받고 2월 경쟁PT에서 승리를 거머쥘 때만 해도 코로나19에 ‘팬데믹’이라는 무서운 단어가 따라붙으며 이렇게까지 길어질 줄 몰랐습니다. 어쨌든 중간중간 긴 숨 고르기의 시간도 있었습니다만, 캠페인을 진행할 수도, 안 할 수도 없는 딜레마 속에서 기대와 우려를 반복하며 여러 방향성 타진과 크리에이티브 개발, 협의, 온에어 시점 조율까지… 하아, 이렇게 무사히 나와준 것만도 고마운데 기대 이상으로 많은 분들, 그 중에서도 부모님들이 큰 공감과 위로를 받는다는 피드백을 주실 때마다 그간의 고생을 다 보상 받는 기분입니다. 육아하기 참 고단한 나날입니다. 학교도, 유치원도, 놀이공원도 더는 지친 부모를 돕지 못합니다....

국내CF

해외CF

국내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