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AD PORTAL - www.tvcf.co.kr

ADZINE

광고논평 광고논평 광고리뷰 제작후기
이 한마디의 재발견 : 비비고 ‘잘먹었습니다’ 캠페인
TK TBWA KOREA 2021.04.09
전국민의 밥상을 책임지는 명실상부 국민 식품브랜드 CJ 비비고. 단순한 가정간편식을 넘어 소비자들의 열렬한 사랑과 지지를 받는 러브마크로 도약하고자 21년 3월 ‘잘 먹었습니다’ 브랜드 캠페인을 런칭했다
“이성과 감성의 근본적인 차이는 이성은 결론을 낳는데 반해 감성은 행동을 낳는다는 점이다”

러브마크의 저자 케빈로버츠의 이 한마디처럼, 소비자의 감성을 자극해 우리 브랜드 ‘비비고’의 충성고객으로 만들고자 했다.

하지만, 어설픈 감성소구는 소비자에게 허황된 이야기로 비춰지기 십상인 법. 우리의 이야기가 기반없는 허황된 이야기로 비춰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비비고가 자리하는 곳, 바로 식탁 앞 상황’에서 공감 이야기를 찾고자 했다. 그리고 우리는 공감의 씨앗으로 이 식탁 앞 상황에서 습관처럼 당연시 내뱉는 이 한마디, “잘 먹었습니다”에 주목했다.
“잘 먹었습니다”
어쩌면 우리는 식사를 끝마친 후 “잘 먹었습니다”라는 이 한마디를 습관적으로, 별 의미없이 전하고 있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이 ‘잘 먹었습니다’ 한마디에는 깊은 울림과 따뜻한 마음들이 담겨져 있다. 대접받는 이를 위해 정성을 다하는 마음, 차려준 이에 대해 전하고 싶은 “고마워~” “사랑해” “수고했어” 등의 마음이 바로 그것이다. 식탁 앞 이 연결되지 못했던 마음들은 식사 후 내뱉는 ‘잘 먹었습니다’ 이 한마디에 응축되어 서로에게 온전하게 전해진다
비비고는 이렇게 이번 캠페인에서 다양한 사람들의 일상 속에서 "잘 먹었습니다"라는 말이 어떤 깊은 의미를 담고 있는지를 전하고자 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잘 먹었습니다” 이 한마디처럼 정성들인 한 상을 차리고, 대접받는 모든 이를 이어주고 매개하는 브랜드가 되고자 했다.

‘잘 먹었습니다’ 이 한마디에 담긴 마음에 공감한다면, 오늘 누군가가 당신을 위해 정성으로 차린 한상을 배불리 먹고, 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잘 먹었습니다’ 한마디에 녹여 전달해보는 것은 어떨까?


해당 기사 CF 상세정보 보기


이전글
2021 정관장 화애락 캠페인 “갱년기에 투자하다” 2021-04-23
여성이라면 누구나 찾아오는 갱년기. 걱정과 눈물로 맞이해야 하는 신체의 퇴화일까요? 화애락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갱년기는 퇴화가 아닌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는 변화라고. 부정적이었던 갱년기의 인식을 밝게 바꾸고 제품에 대한 선망성을 강화하고 나아가 여성들의 삶을 응원하기 위해 정관장 화애락은, 주체적인 삶을 살아가는 실제 갱년기 여성들을 모델로 캐스팅하였습니다. 20대보다 멋지게 몸매를 가꾸고 똑똑한 CEO의 역할을 수행하고 화려한 패셔니스타가 되고 아이돌 댄스 학원 센터에 서고 봄날의 바이크 질주를 즐기는 갱년기 여성들의 삶을 담기 위해 화애락은 트렌디한 룩앤필과 미장센에 집중하였습니다. 거대한 자연 속, 석양을 해치는 김성령씨의 등장과 함께 BGM과 영상이 클라이맥스에 다다르는 순간, ...
다음글
처음처럼, 부드러운 소주의 기준을 다시 바꾸다 2021-03-25
처음처럼은 소주 원료의 80%를 차지하는 물을 알칼리 환원수로 바꾸면서 ‘물 입자가 작아 목넘김이 부드러운 소주’로 소주업계에 처음으로 저도주 패러다임을 연 대표 브랜드이다. 이런 처음처럼이 출시 이후 가장 임팩트 있는 변화를 단행했다. 16.5도로 도수를 낮추고 ‘대관령 기슭 암반수’로 물을 바꾸면서 ‘좋은 물로 만든 부드러운 소주’로 또 다시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기로 한 것이다. 좋은 물로 만든 부드러운 소주를 어필하기 위해 대관령 기슭 암반수를 모티브로 한 새로운 라벨디자인까지 시각적으로도 모든 것이 바뀌었다. 이름 빼고 모든 것이 새로워진 처음처럼을 어떻게 보여줘야 할까? 물부터 라벨까지 리뉴얼 되어 출시되는 만큼 소비자들에게 제품에 대한 호기심과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아이디어가 필요 했다....

국내CF

해외CF

국내프린트